전체 주요뉴스 조간브리핑 경제 국제 정책 금융 채권 주식 외환 기타
 
작성일 2024-04-16 15:30 기관명 매일경제 URL http://www.mk.co.kr

[주식]가치투자 젊은 피 “중요한 건 PBR 아닌 이익의 질”


김기백 한투운용 중소가치팀장
가치 투자는 장기적인 싸움
고수익원 갖춘 기업 주목해야
경영권 승계 중견기업에 기회

 김기백 한국투자신탁운용 중소가치팀 팀장. 사진=한국투자신탁운용“가치 투자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건 주가순자산비율(PBR)이 아닌 ‘이익의 질’을 고려하는 겁니다.”
가치 투자의 젊은 피로 평가받는 김기백 한국투자신탁운용 중소가치팀 팀장은 최근 매일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가치 투자에 적합한 종목 선정을 위해선 기업의 수익성이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주가는 수익·자산·성장 세 가지 가치 요소에 의해 평가된다. 현재는 밸류업 열풍으로 자산가치가 우선시되고 있지만 장기적으론 성장을 위한 확실한 경쟁 우위를 가진 기업의 주가 상승 동력이 크다는 게 그의 분석이다.
김 팀장은 “일회성 깜짝 실적으론 주가가 장기적으로 상승할 수 없다. 이익의 질을 나타낼 수 있는 지표를 꼼꼼히 챙겨볼 필요가 있다”며 “단순히 PBR로 저평가 여부를 가리는 것보다 해당 기업의 과거 실적을 통해 외부의 충격, 경쟁적 요소를 이겨내는 훌륭한 수익원이 있는지 확인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가 즐겨 찾는 지표도 기업이 보유한 자본 대비 성과인 자기자본이익률(ROE)이다.
최근 정부의 밸류업 정책에 대해선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단기 테마성 투자로 끝나지 않도록 제도적 지원을 지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팀장은 “가장 핵심은 세제 지원”이라며 “배당, 자사주 매입·소각 등 주주환원을 강화하는 기업에 대해선 과감하게 세제 혜택을 부여해 경영진과 주주들의 이해관계가 일치하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주주환원 강화 여력이 큰 중견 기업을 발굴해 투자하는 것이 진정한 가치 투자라고 지적했다. 기존 연 배당수익률 5%인 종목이 10%로 배당을 늘리는 것보다 무배당 종목이 5%를 새로 지급하는 게 주가 상승 동력이 더 크다는 것이다.
저평가주의 대명사로 평가받는 은행, 자동차 관련주의 경우 주주환원율이 이미 일정 수준까지 올라와 추가적인 개선 여지가 많지도 않다. 김 팀장은 “대기업은 이미 20~30%의 평균 주주환원율을 보이고 있다”며 “세대교체(경영권 승계)를 진행하는 중견기업들의 경우 주주환원을 강화할 것이고, 투자 기회가 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현재 김 팀장은 ACE 주주환원가치주액티브 상장지수펀드(ETF)를 운용 중이다. 세아제강지주, 크레버스, 쿠쿠홀딩스 등 주주환원을 늘렸거나, 늘릴 여력이 큰 중견기업들을 대거 담았다.
끝으로 그는 퇴직연금, 개인연금을 통한 가치 투자를 강조했다. 김 팀장은 “가치 투자는 장기적인 싸움”이라며 “연금 자금을 정기적, 적립식으로 투자한다면 엄청난 복리 효과를 누릴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가치 투자를 위한 스스로의 노력을 ‘금융 노가다’라고 일컫는다. 지난 11년 동안 대화를 한 기업수가 1100곳이 넘는다. 총 700개에 달하는 기업들을 관리하면서 이익이 성장하는 곳에 집중하는 편이다.
관련기사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일자 제목 출처
    5/28  13:58 DB금융투자, 해외선물옵션 골드바 이벤트 이데일리
    5/28  13:57 “애들 발 잘라버리겠다”…층간소음에 윗집 협박한 40대 2심도 징역형.. 매일경제
    5/28  13:57 2030년, 수소 공급 삼국 시대...미국·유럽·중국, 저탄소 수소 생산 .. Global Economy
    5/28  13:56 [포토]대한항공 숲 가꾸는 임직원들 이데일리
    5/28  13:56 산림청, 유엔사막화방지협약 사무총장과 산림협력 논의 한국경제
    5/28  13:56 [포토]대한항공 숲에서 가지치기 이데일리
    5/28  13:56 [포토]대한항공 임직원과 지역주민이 함께 만든 대한항공 숲 이데일리
    5/28  13:56 [포토]대한항공 숲에서 가지치기 봉사활동 이데일리
    5/28  13:55 눈물 해명 통했나…강형욱 유튜브 구독자 4만 늘었다 매일경제
    5/28  13:55 홍콩 근로자 절반 "사무실 출근 시 퇴사 고려" 아시아경제
    5/28  13:55 현대건설, 전기차 양방향 충·방전 기술(V2G) 상용화 나서 한국경제
    5/28  13:54 코스메카차이나, "2024 중국 상해 화장품 미용 박람회" 성황리 마무리.. 이데일리
    5/28  13:54 복싱 대결 앞둔 "핵주먹" 타이슨, 비행기에서 쓰러진 뒤 회복 연합뉴스
    5/28  13:54 [국제]해외 순채권 규모 3위는 중국…4085조원 보유한 1위는? 한국경제
    5/28  13:54 경북도, 지역 대학생 활용 방학 기간 ‘아이돌봄 서비스’ 제공 매일경제
    이전   이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