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주요뉴스 조간브리핑 경제 국제 정책 금융 채권 주식 외환 기타
 
작성일 2024-04-16 15:30 기관명 매일경제 URL http://www.mk.co.kr

글로컬대 20곳 예비지정...사립대·전문대도 뽑혔다


대학 간 연합도 신청 허용
8월말 본지정 10여개 확정

 2024 글로컬대학 예비지정 대학 명단. 교육부 제공대학 개혁에 나서는 지방대에 5년간 1000억원을 지원하는 ‘글로컬대학’ 사업에 올해 33개교(20건)가 예비 지정됐다. 올해부터 허용된 ‘연합’ 유형으로 글로컬대학에 도전한 사립·전문대들도 대거 포함됐다.
교육부와 글로컬대학위원회는 16일 정부서울청사 별관에서 ‘2024년 글로컬대학 예비 지정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선정된 대학은 건양대, 경남대, 경북대, 동명대·신라대(연합), 동신대·초당대·목포과학대(연합), 동아대·동서대(연합), 대구보건대·광주보건대·대전보건대(연합), 대구한의대, 목포대, 영남대·금오공대(연합), 울산과학대·연암공과대(연합), 원광대+원광보건대(통합), 창원대+도립거창대+도립남해대·승강기대(통합·연합), 충남대+한밭대(통합), 한남대 등이다. 이밖에 순천향대, 연세대 미래캠퍼스, 인제대, 전남대, 한동대 등 5곳도 지난해 첫 선정 당시 본지정에서 탈락했다가 다시 기회를 잡았다.
대학별로 보면 사립대와 전문대의 약진이 두드러진다는 평가다. 총 109개교가 65개의 혁신기획서를 낸 가운데 국립 일반대가 7개교 선정됐고, 사립 일반대 16개교와 전문대 10개교가 포함됐다. 국립대 위주였던 작년보다 크게 늘어난 수치다. 단독으로 신청하거나 통·폐합을 전제로 했던 작년과 달리 연합 형태의 신청도 허용하면서 법인을 합치기 어려웠던 대학들도 협력에 나설 수 있게 됐다. 예컨대 대구보건대와 광주보건대, 대전보건대는 보건의료계열 전문대라는 공통점을 살려 지역 간 ‘초광역’ 형태로 연합을 시도한다.
평가 결과에 이의가 있는 대학은 25일까지 이의신청을 할 수 있고, 5월 초에 확정이 되고 나면 각 대학들은 7월 말까지 실행계획서를 추가로 제출해야 한다. 교육부는 이를 바탕으로 10개 내외의 본지정 대학을 8월 말에 발표할 예정이다. 교육부는 2026년까지 총 30개 내외의 글로컬 대학을 지정해 세계적 수준의 지방대를 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관련기사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일자 제목 출처
    5/28  13:08 두산퓨얼셀, 데이터센터 에너지 수요 급증에 성장 기대감↑ Global Economy
    5/28  13:08 센드버드-이스트소프트, AI챗봇과 AI휴먼 협력으로 시너지 이데일리
    5/28  13:07 완도군, ‘군 발전 아이디어 공모전’ 개최 Global Economy
    5/28  13:05 인천시교육청, 국제교류 ‘세계문화 이야기’ 사전교육 Global Economy
    5/28  13:05 "KT, 짜고치기 입찰…12억 배상하라" 판결에 KT 항소 검토 아시아경제
    5/28  13:03 삼성전자, 민타이와 손잡고 베트남 기업용 TV 시장 본격 공략 Global Economy
    5/28  13:03 해남서도 전국소년체육대회 ‘스포츠 꿈나무 화이팅’ Global Economy
    5/28  13:02 넷플릭스 화요일? 네티즌 ‘주4일 근무’ 시 최애 휴무일은 수요일 이데일리
    5/28  13:02 인천 동구, 찾아가는 아동권리 교육 운영 실시 Global Economy
    5/28  13:01 "안 찾아간 퇴직연금 1085억"…클릭 한번으로 확인하세요 한국경제
    5/28  13:01 영광군노인복지관, '2024년 태권도 희망 나눔 교실' 개설 Global Economy
    5/28  13:01 "머스크에 이은 세계 두 번째"…인텔리안테크, 평판 안테나 본격 양산.. 아시아경제
    5/28  13:00 인천 중구, ‘2024년 영유아 한마당’ 성황리 개최 Global Economy
    5/28  13:00 장인화 포스코그룹 회장, 포항서 봉사활동…"지역주민은 동반자" 연합뉴스
    5/28  13:00 샤페론 하락하는 진짜 이유? 이데일리
    이전   이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