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주요뉴스 조간브리핑 경제 국제 정책 금융 채권 주식 외환 기타
 
작성일 2024-04-16 15:32 기관명 아시아경제 URL http://www.asiae.co.kr

최태원·노소영, 이혼 소송 2심 마지막 변론…두 사람 모두 출석

최태원 SK그룹 회장과 노소영 아트센터 나비 관장이 이혼소송 2심 마지막 변론에도 모두 출석했다.

서울고법 가사2부(부장판사 김시철 김옥곤 이동현)는 16일 오후 2시 최 회장과 노 관장의 이혼소송 항소심 두 번째 변론기일을 열었다. 지난달 12일 열린 첫 변론기일에 최 회장과 노 관장 모두 출석한 데 이어, 오늘 진행된 마지막 변론기일에도 나란히 법원에 들어섰다. 당시 두 사람은 2018년 1월 16일 열린 서울가정법원 조정기일 이후 약 6년 만에 법정에서 대면했다.

최 회장은 법정에 들어서면서 "오늘 항소심 심리가 종결되는데 심경이 어떻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잘하고 나오겠다"고 짧게 답했다. 노 관장은 질문에 답하지 않고 살짝 미소만 보인 뒤 법정에 들어섰다.

앞서 재판부가 이날 심리를 종결하겠다고 밝힌 만큼 이번 재판에서는 항소심 선고 기일이 지정될 것으로 보인다.

2022년 12월 1심은 노 관장의 이혼 청구를 받아들이고, 최 회장이 노 관장에게 위자료 1억원, 재산 분할로 현금 665억원을 주라고 판결했다. 최 회장의 이혼 청구는 기각했지만 노 관장이 요구한 최 회장 보유 SK 주식 중 50%는 인정하지 않았다. 자산 형성 과정에 기여한 부분이 없다는 이유였다.

이후 노 관장과 최 회장 모두 불복해 항소했다. 노 관장은 주식과 같은 사업용 재산을 분할할 수 없다고 판단한 1심 판결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최 회장은 재산 분할액 665억원은 받아들일 수 있지만, 위자료 1억원과 이혼 청구 기각은 수긍할 수 없다고 했다.

● 주식으로 돈 벌까? 오늘의 운세로 확인

● 올해 반드시 상승할 '비공개 유망 종목 TOP3' (무료 체험)

● 급등임박 추천주를 매일 알려주는 곳이 있다고? [카톡방 입장]

[관련기사][포토]이혼 소송 마지막 변론 나서는 노소영[포토]이혼 소송 변론 위해 법정 들어서는 최태원 회장SK하이닉스, 1분기 시총 29% 늘렸다…삼성전자는 4%↑[22대 국회에 바란다]""기업가 정신" 공론장 필요…反기업 정서 바꿔야"투자 성공의 핵심은 기업분석! "CORE" 바로가기  
 
이성민 기자 minut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일자 제목 출처
5/28  13:40 US스틸, 연간 400만 톤 생산 규모 직접환원철 펠릿 시설 가동 Global Economy
5/28  13:40 "행정망 마비" 재발 없다..올해 2000억원 규모 정보자원 통합 구축 이데일리
5/28  13:40 기업은행, 2024 경기도 일자리박람회 개최 이데일리
5/28  13:40 [한경유레카 특징주] LG전자, B2B 모델로 바라보는 장기적인 사업 목표.. 한국경제
5/28  13:40 효성 고민이시죠? "대응전략" 꼭 필독하세요. 이데일리
5/28  13:39 "삼성, 헬스케어에 진심"…갤럭시링 전시에 파트너사 200명 초청 아시아경제
5/28  13:38 "29일부터 금융·통신채무 한 번에 조회" 아시아경제
5/28  13:38 서유석 금투협회장 "자본시장 밸류업은 경제 선순환 정책"(종합) 아시아경제
5/28  13:38 데니안, ‘신랑수업’ 합류...집에서 효자손 발견에 “외로워요” 짠내.. 매일경제
5/28  13:37 [Dubai Electricity and Water Authority PJSC]WETEX 2024 Receives A.. 뉴스와이어
5/28  13:36 [포토]"의원총회 참석한 최재형-안철수" 이데일리
5/28  13:35 [한경유레카] 이삭엔지니어링 오후 강세..유레카 수익률 66.98% 달성 한국경제
5/28  13:35 [포토]"국민의힘 의원총회" 이데일리
5/28  13:34 소결철강 시장, 2033년 51조 원 규모 성장 전망 Global Economy
5/28  13:34 삼성증권, 자문사 CEO 초청 포럼 개최 연합뉴스
이전   이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