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주요뉴스 조간브리핑 경제 국제 정책 금융 채권 주식 외환 기타
 
작성일 2024-05-28 13:02 기관명 이데일리 URL http://www.edaily.co.kr

"주4일" 근무 시 가장 쉬고 싶은 날은?…직장인 물어보니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주4일 근무제’ 도입에 대한 기대와 관심이 뜨겁다. 최근 SK커뮤니케이션즈가 시행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직장인들이 주4일 근무제가 시행된다면 어느 요일에 가장 쉬고 싶은지에 대한 통계가 나와 관심이다. 응답자 중 40%가 긴 한 주 중 쉬어가는 수요일을 택하는 등 주말을 기다리는 직장인들의 마음을 읽어냈다.



SK커뮤니케이션즈의 시사 Poll 서비스 ‘네이트Q’가 최근 성인남녀 1만1120명을 대상으로 ‘직장 주4일제가 시행된다면 언제 쉬고 싶은가’를 묻는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중 40%(4,528명)가 ‘긴 한주 중 쉬어가는 수요일’이라고 답했다.

이어 전체 응답자 중 25%(2,828명)는 보다 긴 ‘금토일’ 주말을 위해 ‘금요일’을 택했으며, 월요병을 날릴 수 있는 ‘월요일’을 선택한 응답도 19%(2,195명)를 기록했다.

이 밖에 13%(1,496명) 경우 ‘내가 쉬고 싶은 날 쉬는 것’을 선호한다고 답했다.

특히 20대의 경우 주4일 근무제 시행 시 ‘수요일’을 쉬는 날로 선호한다는 답변이 무려 52%를 기록, 타 연령대 대비 가장 높은 선호도를 나타냈다. 50대 이상 중장년층의 경우 ‘수요일’(33%)과 함께 ‘금요일’(30%)에 대한 선호도가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그러나, 아직은 주4일 근무제의 실현 가능성에 대한 회의적인 목소리도 적지 않다.

일부 네티즌들은 현재의 근무환경을 개선하고 워라밸을 강화하는 노력이 더 필요하다고 주장하며, 주4일 근무제 도입에 대한 현실적인 대안을 제시하기도 했다.

SK컴즈 안지선 미디어서비스 팀장은 “주4일 근무제에 대한 높은 기대와 함께 당장 시행 가능성에 대한 회의적인 목소리도 있어 워라밸 강화 등 더 효율적인 근무환경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주4일 근무제의 실현 가능성과 함께 근로자들의 휴식과 생산성을 고려한 새로운 근무환경이 조성될 수 있을지, 이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 당신의 생활 속 언제 어디서나 이데일리 ‘신문 PDF바로보기
▶ 스마트 경제종합방송 ‘이데일리 TV’ | 모바일 투자정보 ‘투자플러스
▶ 실시간 뉴스와 속보 ‘모바일 뉴스 앱’ | 모바일 주식 매매 ‘MP트래블러Ⅱ
▶ 전문가를 위한 국내 최상의 금융정보단말기 ‘이데일리 마켓포인트 3.0’ | ‘이데일리 본드웹 2.0
▶ 증권전문가방송 ‘이데일리 ON’ 1666-2200 | ‘ON스탁론’ 1599-2203
<ⓒ종합 경제정보 미디어 이데일리 -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일자 제목 출처
6/22  05:00 상상인그룹, 걷기 캠페인 통해 ‘이산화탄소 845톤’ 절감 Global Economy
6/22  05:00 남부·제주 강하고 많은 비…찜통 더위 꺾여[오늘날씨] 이데일리
6/22  04:55 [마켓인]성장금융, 성장지원펀드 2차 출자 4개 운용사 통과 이데일리
6/22  04:36 ‘EU규제’ 탓에…애플, 유럽서 아이폰 등에 AI 기능 탑재 보류 이데일리
6/22  04:19 [오일 Drive]"중동진출 고민이라면…투자·지원 활발한 UAE 추천" 이데일리
6/22  04:03 한미일 외교장관 “북러 협정, 한반도 평화·안정 심각히 위협” 이데일리
6/22  00:58 [종합] ‘나혼산’ 이장우, 軍 후임들과 추억 여행→연천 팜유 결성 매일경제
6/22  00:55 [토요칼럼] 유럽은 "제국"이 될 수 있을까 한국경제
6/22  00:40 “좋은 氣 받았다”…김민규 ‘최경주 퍼터’로 버디쇼 매일경제
6/22  00:28 경제 도박판 된 미국 대선 한국경제
6/22  00:25 [취재수첩] "제발 일 좀 할 수 있게 해달라"는 석유공사 CEO 호소 한국경제
6/22  00:22 [천자칼럼] 경주의 기회, 2025 APEC 한국경제
6/22  00:20 [사설] 사업재편 나선 SK, 정부·산은도 전폭 지원을 한국경제
6/22  00:20 [사설] 전쟁 독재자의 민낯 보여주는 푸틴의 협박과 폭주 한국경제
6/22  00:19 [사설] 또 전기요금 동결…빚더미 한전으로 전력망 확충 가능한가 한국경제
이전   이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