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주요뉴스 조간브리핑 경제 국제 정책 금융 채권 주식 외환 기타
 
작성일 2024-06-22 06:03 기관명 연합뉴스 URL http://www.yonhapnews.co.kr

"축구해서는 앞날 불안" 아들 걱정했던 펠레 모친 별세

향년 101세…"2022년 펠레 사망 당시 고령에 아들 부재 인지 못해"



(멕시코시티=연합뉴스) 이재림 특파원 = 브라질 스포츠계의 전설인 "축구황제"
펠레의 모친이 21일(현지시간) 세상을 떠났다고 현지 매체 G1과 AP·AFP통신이 유족
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향년 101세.
1923년생인 셀레스치 아란치스는 16살의 나이에 결혼 이듬해인 1940년에 자녀 3
명 중 첫째를 낳았다. 첫 아이는 훗날 세계 최고의 축구선수로 성장한 펠레다.
고인은 "축구해서는 미래가 없다"며 펠레의 선수 생활 시작을 달가워하지 않았
다고 한다.
펠레에게 "축구에 타고난 재질이 있다"는 것을 알면서도 아들의 앞날에 대한 걱
정 때문에 축구계로 보내는 것을 꺼렸다고 G1은 전했다.
펠레는 이후 세계적인 선수이자 축구의 아이콘으로 성장했다.
생전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3차례 우승(1958년·1962년·1970년)을 달성하
는 업적을 달성한 그는 FIFA 집계로 1천366경기에 출전해 1천281골을 터트리며 "축
구 황제"로 칭송받았다.
펠레는 암 투병 끝에 2022년 12월 82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당시 항구 도시 산투스에서의 펠레 운구 행렬은 모친 거주지 앞에 잠시 멈췄는
데, 고령이었던 펠레 모친은 아들의 사망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는 상태였다고 AFP는
전했다.
펠레가 현역 시절 활약한 브라질 프로축구팀 산투스FC는 인스타그램[https://ww
w.instagram.com/p/C8fIT7dRH58/?utm_source=ig_embed&ig_rid=a37a6e32-fb66-4589-b
5bf-18833bf97fd4]에 "우리 영원한 왕의 어머니인 고인의 별세에 깊은 애도를 표한
다"는 글과 함께 클럽 차원에서 사흘 간의 애도 기간을 선포했다고 밝혔다.


walden@yna.co.kr
(끝)


<저 작 권 자(c)연 합 뉴 스. 무 단 전 재-재 배 포, AI 학 습 및 활 용 금 지.>


 
일자 제목 출처
7/23  12:17 [포토] 곽시양, "팬들 마음 흔드는 멋진 볼하트~" 한국경제
7/23  12:16 [속보] 해리스 "대선후보 지명위한 광범위한 지지 확보…공식수락 고대.. 한국경제
7/23  12:16 [포토] 곽시양, "부드러운 눈빛~" 한국경제
7/23  12:15 [포토] 곽시양, "공항 패션인 줄…" 한국경제
7/23  12:14 [포토] 윤경호, "귀여운 볼하트~" 한국경제
7/23  12:14 [포토] 윤경호, "멋진 손인사~" 한국경제
7/23  12:14 [포토] 윤경호, "극장으로 떠나요~" 한국경제
7/23  12:13 허웅 전 여친, 카라큘라 고소…"허위 사실 유포했다" 한국경제
7/23  12:12 "몸 너덜너덜"…박성웅, 온몸 불사른 "필사의 추격" 한국경제
7/23  12:05 박성웅→윤경호 ‘필사의 추격’ 여름 극장가 웃음 사냥 나선다 [MK현.. 매일경제
7/23  12:03 [주식]“소통역량 강화”…한국앤컴퍼니그룹, 생성형 AI 번역 서비스 .. 매일경제
7/23  12:00 [외환]환율 변동성 축소에 2분기 일평균 외환거래 2.3%↓ 연합뉴스
7/23  12:00 서학개미 열풍에도 낮은 환율 변동성에 외환거래 규모 ↓ 이데일리
7/23  12:00 ‘지역별 대기오염물질 농도 진단’ 한국형 대기질 박스모델 공개 이데일리
7/23  12:00 국립환경과학원·SK에코플랜트, 폐자원 에너지 연구 손잡아 이데일리
이전   이후